본문 바로가기

선인상가

제 6회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 두번째 방문 2018년 10월 5-6일 이틀간 진행되는제 6회 드래곤 페스티벌,네 1~5회도 있었습니다. 다만 뭘했는지 아무도 모르는게 함정 5일에는 비도 내리고 준비도 덜된듯 해서 6일 비가 그쳐서 다시 방문했습니다 들어가면서 "어제와 다를거야"는 심정으로 들어가게 되더군요 입구 좌우측은 운영본부가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행사 안내도가 눈에 띄네요..와 안내도만 보면 엄청 큰 행사처럼 보이는데요 썰렁한건 똑같습니다.부스 입점 모집도 다 안된건지아니면 입점신청만 해놓고 안나온건지.. 일부 판매자분들은 판매중인 제품들을 전시하고 계셨지만 볼사람이 없는걸 대체 상호는 있지만 비어있는 부스는 무엇일까요 그리고 나름 광고까지 한 추억의 컴퓨터 기획전에는광고 배너를 제외하고 단 한개도 전시되어있지 않습니다 용산 전.. 더보기
제 6회 드래곤 페스티벌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매년 하지만 뭘 하는지 모르는 제6회 드래곤 페스티벌 드래곤 페스티벌 행사장으로 가는길에 추억의 콤퓨타 모집 포스터가 보이는군요.386컴퓨터를 버린게 이럴때 아쉽네요 사실 그동안 디지털대장간등 다양하게 용산에 기존 전자상가 컨셉이 아닌 새로운 컨셉으로 여럿 행사장이 만들어졌지만하나 성공한것은 없어보입니다. 용산사람들에게도 주목받지 못하는 드래곤 페스티벌이라지만금년에는 비까지 내려서 더욱 처량하네요.용산 공영주차장을 빌려서 행사장 세팅중이었습니다 10월 5~6일 이틀간 열리는 행사이며13시부터라지만 오픈시간이 한시간도 채 남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2/3 규모의 전시장은 세팅되지도 않았습니다 일부 전시장에서 이렇게 물품을 준비하시는 참여업체도 보였지만 웬지 폭망 기운이 느껴지네요 .. 더보기
제 5회 용산 전자상가 드래곤 페스티벌 매년 하는줄은 알지만 뭘 하는지는 모르는 용산 드래곤페스티벌이 올해로 5회를 맞이하였습니다(5회인줄도 모르는 사람이 많을겁니다) 용산 전자랜드에 붙은 광고판과 길거리에 붙은 현수막으로 봐서 올해는 "맥주축제"라는군요.. 드래곤 페스티벌,, 그러고 보니 작년과 재작년에도 한거는 기억나는데역시 뭘 했는지는 기억 나지 않습니다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이라는 단어를 처름 들었을때 마치 용산 전자상가의 축제인줄 알았는데 매년 날짜만 조용히 지나갔거든요.. 아마 주말에 행사를 해서 그런듯 한데온라인 시장으로 탈바꿈 되서 평일에도, 주말에도 방문하는 고객들도 줄었고 일단 용산에서 장사를 하시는 분들이 주말에 거의 출근을 안하시는데어떤 축제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일단 올해는 제1공영주차장이라고 장소도 고지되어있어서 찾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