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자랜드

제 6회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 두번째 방문 2018년 10월 5-6일 이틀간 진행되는제 6회 드래곤 페스티벌,네 1~5회도 있었습니다. 다만 뭘했는지 아무도 모르는게 함정 5일에는 비도 내리고 준비도 덜된듯 해서 6일 비가 그쳐서 다시 방문했습니다 들어가면서 "어제와 다를거야"는 심정으로 들어가게 되더군요 입구 좌우측은 운영본부가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행사 안내도가 눈에 띄네요..와 안내도만 보면 엄청 큰 행사처럼 보이는데요 썰렁한건 똑같습니다.부스 입점 모집도 다 안된건지아니면 입점신청만 해놓고 안나온건지.. 일부 판매자분들은 판매중인 제품들을 전시하고 계셨지만 볼사람이 없는걸 대체 상호는 있지만 비어있는 부스는 무엇일까요 그리고 나름 광고까지 한 추억의 컴퓨터 기획전에는광고 배너를 제외하고 단 한개도 전시되어있지 않습니다 용산 전.. 더보기
용산 드마리스 폐업 용산 전자랜드에 오픈했었던 대형 패밀리 레스토랑 "드마리스" 용산답지 않지만 그래도 대형 레스토랑이 생기면서사람들이 많이 찾아주시고용산에 계신분들도 발표회나 회식등으로 많이 찾아주셨던 장소였습니다. 그 드마리스가 추석연휴를 앞두고 갑자기 폐업하였습니다.알려진 사실로는 장기간 식재료 업체에 결제가 좋지 않았고 임금체불등 안좋은 상황이 계속 쌓이다가 결국 도산을 했다고 하죠 드마리스를 찾아가보니 휴업으로 안내문이 붙어있었습니다 그리고 장기간 전기세 체납까지 이어져 단전 예고까지 붙여져있었죠 음료 회사에서는 자산확인서를 붙여놓고 자신들의 자산은 압류 제외요청을 해놓은 상태이기도 하네요 짧은 시간이었지만 많은 사랑을 받은 드마리스의 폐업이 조금 아쉽긴 했으나 비싼 전자랜드의 임대료등 손님이 많아도 처음부터 수익.. 더보기
제 5회 용산 전자상가 드래곤 페스티벌 매년 하는줄은 알지만 뭘 하는지는 모르는 용산 드래곤페스티벌이 올해로 5회를 맞이하였습니다(5회인줄도 모르는 사람이 많을겁니다) 용산 전자랜드에 붙은 광고판과 길거리에 붙은 현수막으로 봐서 올해는 "맥주축제"라는군요.. 드래곤 페스티벌,, 그러고 보니 작년과 재작년에도 한거는 기억나는데역시 뭘 했는지는 기억 나지 않습니다 용산 드래곤 페스티벌이라는 단어를 처름 들었을때 마치 용산 전자상가의 축제인줄 알았는데 매년 날짜만 조용히 지나갔거든요.. 아마 주말에 행사를 해서 그런듯 한데온라인 시장으로 탈바꿈 되서 평일에도, 주말에도 방문하는 고객들도 줄었고 일단 용산에서 장사를 하시는 분들이 주말에 거의 출근을 안하시는데어떤 축제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일단 올해는 제1공영주차장이라고 장소도 고지되어있어서 찾아.. 더보기